웨이팅이 길어도 맛있는 윤씨밀방!

아는 동생과 함께 홍대 맛집 윤씨밀방에 갔습니다.
여기는 갈 때마다 웨이팅을 했던 거 같아요.
그냥 기다린다 생각하고 가야 해요.
뒤에 온 사람들이 얘기 하는 거 들어보니
오늘은 그래도 사람이 좀 적다고 하더라구요.
하하하
그말을 들으니 운이 좋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.

1

사람들이 기다리니 직원이 나와서 미리 주문을 받아요.
메뉴판을 밖에서 볼 수 있으니 미리 메뉴를 정해두는 게 좋아요.
바로 주문할 수 있게~~
저희는 함박스테이크와 김치볶음밥을 주문했답니다.

2

함박스테이크는 양이 적어보이는데 은근히 양이 많아요.
그리고 윤씨밀방에서 주는 올리브빵이 있는데
그 빵이 진짜 맛있어요.
별맛도 안나는데 함박스테이크랑 먹으면 너무 맛나더라구요.

3

김치볶음밥도 버터맛도 나고 양도 엄청많아요.
이거 다 못먹어서 결국은 남겼네요.
여기에 요즈음 내가 빠져있는 부라더 소다 한잔만 있으면 정말 좋겠다. 팔지 않은 것이 정말 아쉽네요.
하하하